[데일리안] 대우건설, 신기술 개발로 스마트건설 이끈다

회원 뉴스 및 기사

[데일리안] 대우건설, 신기술 개발로 스마트건설 이끈다

최고관리자 0 40

“지금 화면에 보이는 것이 드론이 촬영해 실시간으로 전송하고 있는 현장 영상입니다.”

 

대우건설 관계자가드론관제시스템(DW-CDS, Daewoo Construction Drone Surveillance)’ 모니터에 나타나는 고화질 영상을 가리키며 설명한다. 자동 비행 드론이 촬영한 영상이 현장에서 한참 떨어진 중앙 관제소에 실시간으로 전송되고 있다.

‘대우건설 드론관제시스템(DW-CDS)’는 전용 앱과 프로그램을 통해 관제센터에서 종합관제와 드론원격제어를 수행하는 것으로 4G5G 통신망을 이용해 자체 개발한 영상관제플랫폼인 CDS.Live로 최대 256개 현장을 동시에 모니터링할 수 있는 기술이다.

영화에서나 봤던 이 기술을 대우건설이 건설 현장에서 상용화시키면서 이제는 하늘에서 현장을 속속들이 내려다볼 수 있게 됐다.

대우건설은 이처럼 다양한 건설 신기술을 통해토건’, ‘삽질이미지가 강한 건설업에스마트를 덧입히고 있다.

 be31488b4f4ab280584707be8092b97b_1601618661_7774.png 

대우건설 기술연구원에서 드론관제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는 모습.ⓒ대우건설

 

◇ 대우건설, 드론 스마트건설 분야 독보적…4건 특허 출원

대우건설은 이미 무인비행기(드론)을 활용한 스마트건설 기술 분야에서 독보적인 위치에 있다.

2016년부터 드론전문가를 사내 배치해 현장에 드론 측량 등의 서비스를 제공했으며, 2018년에는 수직 이착륙이 가능한 무인비행기(V-TOL)을 도입해 공간 제약을 극복했다.

당시 한 번의 비행으로 대형 부지를 신속하게 측량하고 3D모델링해 분석할 수 있게 됨으로써 프로젝트 수행의 정확도 및 효율성을 한 단계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러한 드론 기술에 대한 대우건설의 꾸준한 관심과 기술 개발의 집약체가 바로 건설업계 최초의건설 산업용 드론관제시스템(DW-CDS)’이다. 이 시스템을 활용하면 앞서 구현한 것처럼 중앙 관제소 성격의 원격지에서 각 현장 드론의 자동비행을 원격 제어해 촬영한 영상이 즉시 전송ㆍ저장된다.

 

이 영상은 권한을 가진 임직원이면 누구나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 시스템으로 건설현장의 현황과 공정률, 안전위험요소를 어디서든 체크할 수 있으며, 특히 사람이 접근하기 어려운 현장의 안전점검, 자재 및 시설물 확인 등에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또 드론의 모든 비행정보 이력을 기록, 관리하는 블랙박스 역할까지 가능해 위험 상황 발생 시 현황 파악과 원인규명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대우건설은 현재 드론관제시스템 관련 총 4건의 특허를 출원해 건설산업 분야의 드론 기술 발전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향후 건설산업 외에도 재난, 소방, 인명수색, 교통관제, 무인교통관리시스템(UTM, Unmanned Traffic Management)에도 적용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더 나아가 대우건설은 지난 3월 드론 제조 및 소프트웨어 개발 전문기업인아스트로엑스(AstroX)’에 전체 지분의 30%를 투자하며 이 분야를 회사의 신성장동력으로 삼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아스트로엑스는 이미 국내외 드론시장에서 유명한 스포츠(레이싱)드론 제조사로 전 세계 13개국에 딜러사를 보유, 해외 판로까지 확보하고 있어 주목받는 스타트업이다.

 

향후 대우건설과 아스트로엑스는 양사가 보유한 기술을 바탕으로 산업용ㆍ군사용 드론을 고도화하고, 현재 현장에 시범 적용중인 대우건설 드론관제시스템을 접목한 패키지 상품을 개발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미 구축된 판매망과 네트워크를 활용해 산업별 드론 관제ㆍ제어ㆍ운영ㆍ분석 등 통합관리플랫폼 시장을 선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드론관제시스템을 올해까지 전 현장으로 확대 적용할 계획이라며, “아스트로엑스와의 제휴를 계기로 혁신기술과 스타트업에 대한 지원을 더욱 확대하고, 다양한 산업군과의 연계를 통해 신규 비즈니스 모델 개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하프 PC공법으로 시공한 옥탑 실물 모형.ⓒ대우건설

◇ 건설 신기술·스마트 건설선두주자’…안전관리도 스마트하게

대우건설이 추구하는 친환경 스마트건설과 상용화된 신기술들을 살펴보면, 건설업과 아파트의 미래를 엿볼 수 있다.

건설업계에서 자타 공인한 신기술 개발, 스마트 건설 분야 선두주자로 기술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앞서 건설사 최초로 기술연구원(경기도 수원시 소재)을 설립하기도 했다.

 

지난달 24일에는 국내 최초로 아파트 옥탑 구조물 건설에 적용할 수 있는하프-프리캐스트 콘크리트’(하프-PC) 공법을 개발했다. 하프-PC 공법은 현장에서 콘크리트를 직접 타설하는 재래식 공법과 콘크리트 구조물을 공장에서 미리 제작해 현장에서레고블록처럼 조립하는 풀(Full)-PC 공법의 장점을 융합한 공법이다.

 

이미 대우건설 자사가 운영하는대우건설 기술연구원에 실물 모형(Mockup) 제작을 완료해, 이 공법을 아파트 공사에 적용함으로써 획기적인 공사기간 단축과 품질 향상 효과가 기대된다.

 

대우건설 연구원들이실시간 동바리 붕괴위험 모니터링 시스템을 테스트하고 있다.ⓒ대우건설

안전 관리도 스마트하다. 앞서 지난 5월에는실시간 동바리 붕괴위험 모니터링 시스템을 현장에 적용해 무사고 준공을 완료했다.

 

동바리는 콘크리트 타설을 위해 구조물을 일시적으로 받쳐주는 가설지지대를 말한다. 동바리가 붕괴되면 건축물의 보, 슬라브와 같은 구조물이 무너지면서 콘크리트 타설 중이던 작업자가 매몰되거나 추락하는 등 심각한 인명피해를 초래할 수 있다.

대우건설이 개발한 동바리 모니터링 시스템은 동바리에 무선 계측 센서를 설치해 타설 중인 동바리의 상태를 실시간으로 관리자에게 전달하는 방식이다.

이 시스템은 단순히 붕괴 위험을 감지하는 것 외에 동바리 거동 상태를 정상, 주의, 위험, 붕괴의 4단계로 구분 인지해 사고 발생 전에 관리자가 선제적인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대우건설은 이러한 시스템 구성 및 세부 내용을 바탕으로 관련 특허(특허명 : 콘크리트 타설 중 실시간 동바리 붕괴 위험 모니터링 시스템)도 출원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정량적 데이터와 체계적인 시스템을 기반으로 동바리의 붕괴 위험을 모니터링하며 타설 관리하는 국내 최초 기술로, 향후 취약 공종이 포함된 전 현장에 확대 적용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수년간 축적한 현장 데이터와 실험 결과를 바탕으로 건설현장 안전사고 예방 기술개발과 안전 시공 노력을 지속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0 Comments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13 명
  • 오늘 방문자 213 명
  • 어제 방문자 320 명
  • 최대 방문자 407 명
  • 전체 방문자 3,781 명
  • 전체 게시물 172 개
  • 전체 댓글수 0 개
  • 전체 회원수 16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